검색

"탕정2지구 도시개발사업 4월 본궤도 진입"

가 -가 +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2-04

▲  탕정2지구 도시개발사업과 관련 시정브리핑에 나선  노종관 아산시 도시개발국장   © 아산뉴스

 

- 노종관 도시개발국장, 4일 시정 브리핑…“동부권 중심축 발전 기대” -


 아산시 노종관 도시개발국장이 4일 비대면 시정브리핑을 갖고 탕정2지구 도시개발사업의 본격 추진을 예고했다.

 

노 국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탕정2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오늘에 이르기까지의 경과를 설명하면서 개발계획 및 실시설계 마스터 플랜 공모 추진 등 진행 사항을 소상히 밝혔다. 

 

브리핑에 따르면 아산탕정2지구 도시개발 사업의 개발계획 수립 및 실시설계를 위한 공모가 진행돼 4월에 용역사가 선정되면 사업이 본궤도에 진입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산신도시는 1992년 개발촉진지구 지정 고시 후 10년 동안 사업추진이 지연되다가 이명박 정부 시절 LH의 사업조정에 따라 2011년 면적이 2982만㎡(902만평)→882만㎡(266만평)로 축소조정 되면서 지역주민들이 많은 피해를 있었으며, 해제된 지역을 중심으로 난개발까지 진행돼 도시경쟁력 확보에 어려움을 초래해 왔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 국회의원과 아산시가 중앙정부에 건의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여 국토교통부와 LH를 설득, 당시 취소되거나 축소된 지역 중 수도권 이외에 아산시만 유일하게 108만 평의 신도시급으로 다시 추진하기로 결정돼 2019년 5월 도시개발구역 지정안이 제출된 후 1년 여 만에('20.8.26) 지구지정을 조기에 받는 성과를 거뒀다.

 

아산시는 신도시가 시정목표인 인구 50만의 명품자족도시로 조성되도록 19년 9월부터 13개 실과의 HOT PLACE 팀을 구성, 신도시 계획에 반영해야 할 산동사거리 입체화 등 도로 8개 노선 외 27건의 아산시 요구사항을 2020년 10월 공문으로 이미 LH에 요구했다.

 

LH에서도 차별화된 지구 컨셉 및 특화방안을 수립하기 위하여 UCP제도를 도입해 ‘다이나믹 융·복합 친수도시’ 탕정으로 도시 콘셉트를 정하고 수변공간 활용 및 지구특화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UCP(urban concept planner) 전문용역사+교수6명+시청. 7차회의
 
시는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국토교통부장관의 현장 방문 시 탕정2지구의 적극 지원 의지(19. 1. 7)와  LH사장의 현장방문시 업무협약('19. 12. 11)을 통해 민·관·공 협의체를 구성해 지역주민들의 민원사항 해결과 사업의 효율적인 추진하기로 이미 협의한 바 있다.

 

또 LH의 공모지침서 평가항목에 주변 지역 관리방안, 중심성 확보, 민원해소방안, 수변공간계획, 대중교통 중심 현안 해소방안을 배점에 추가하고, 개발계획 공모에 참여한 용역사를 대상으로 그동안 요구했던 현안 및 주민 요구사항에 대해 설명하고, 주변지역 관리방안 등을 개발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해 왔다.

 

노 국장은 “탕정2지구가 아산시 동부권의 중심축으로 발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명품신도시로 조성하겠다”면서 “주민들의 민원과 주변 지역의 개발이 병행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아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