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자녀에 장학금 지급

가 -가 +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3-23

▲ <아산시청 전경>     ©아산뉴스

 

 - 아산시미래장학회, 올해 상반기 2000만원 지급
 
 아산시미래장학회(이사장 홍승덕)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 소상공인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한다.
 
아산시미래장학회는 다음 달 초 긴급 이사회를 열어 소상공인 자녀들에게 지급할 특별 장학금의 지급기준과 지급액, 인원 등을 논의한다.
 
특별 장학금 규모는 2000만 원선이며, 아산 관내 중·고·대학생을 대상으로 올해 상반기 중에 지급할 예정이다.
 
미래장학회는 2005년 12월 아산시가 출연한 재단법인으로 ‘내 고장 학교 다니기’ 운동의 일환으로 설립됐다. 현재까지 중·고·대학생 5035명에게 86억 원의 장학금을 지급해 아산의 인재 양성에 기여하고 있다.
 
실제로 미래장학회 출범 후 성적 상위 10% 이내 중학생의 관내 고교진학률이 2008년 60%에서 2019년 82%, 수도권 대학진학률은 2012년 11%에서 2019년 37%로 향상됐다.
 
미래장학회는 올해 1월 민간 사무국 체제로 전환해 장학금 지급뿐만 아니라 적극적인 기금모금 활동과 다양한 장학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아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