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노인보호구역 대폭 확대…11개소 신규 지정

가 -가 +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0-01-15

▲     © 아산뉴스


 아산시가 지속적으로 늘어가는 노인들의 안전한 보행로 확보를 위해 노인보호구역(실버존)을 대폭 확대한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2018년 보행사망자 중 고령자 비율은 56.6%로 심각한 수준이며,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노인 교통 안전을 위한 관심과 배려가 필요한 실정이다.

 

시는 현재 관리하고 있는 노인보호구역 39개소에 2020년 11개소를 신규 지정하고, 국비 3억 3000만원을 포함 총 사업비 9억원을 투입해 보도, 미끄럼방지포장, 안전표지판, 과속방지시설, 단속카메라 등 교통사고 감소 및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시설물을 설치할 계획이다.

 

노인보호구역 신규지정 대상은 염치읍 중방리·산양2리, 송악면 강장2리, 음봉면 송촌리·산동1리·소동1리·신정1리·월랑2리, 신창면 오목2리, 황산2리, 온양3동 신1통 경로당 일원이며 배방읍 구령2리와 신창면 창암3리는 아산경찰서와 협의해 과속단속카메라가 설치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아산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