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복기왕, "충남을 대한민국 경제부흥의 중심으로"

가 -가 +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18-03-22

▲     © 아산뉴스


 - 4차 산업혁명 시대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 충남 4대 경제 현안 정책 발표 -

 

 복기왕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22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을 대한민국 경제부흥의 중심으로 우뚝 세우겠다”며 4대 충남 경제현안 정책을 발표했다.

 

복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충남의 경제환경은 대기업의 투자전략과 대외적 경제충격에 취약하다. 주력 기간산업의 성장은 둔화되고 있고 이를 대체할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고, “급격히 성장하는 중국, 4차 산업혁명이라는 변화된 경제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일자리 창출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의 분권철학과 같이 하는 지방정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지방분권시대에 맞는 전략적인 경제정책과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상호 협력하는 새로운 협력 모델을 만들어할 때”라고 역설했다.

 

이번에 발표한 4대 경제 현안 정책은 ▲분권형 균형발전을 위해 내포혁신도시 조성 ▲천안아산 역세권 R&D 집적지구 연구개발 특구 지정 ▲충남형 일자리 모델 실현 ▲경제인이 주체가 되는 충남경제 실현이다.

 

내포혁신도시 조성은 새로운 균형발전을 위해 세종시 및 혁신도시의 성과를 극대화하고 내포신도시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수도권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 추진을, 천안아산 역세권 R&D 집적지구 연구개발 특구 지정은 기존 문재인정부의 충남 공약의 조기 실현과 함께 천안 중부농축산물류센터를 4차 산업혁명 관련 청년 창업 및 교육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충남형 일자리 모델은 우선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공공기관의 의무채용 범위를 대전·충남·충북·세종의 권역으로 묶어 충남지역 청년들의 공공영역의 고용 기회를 보장한다는 것이다.

 

민간영역에서는 기업·학교·충남도가 함께해 지역 학생을 최대 30% 할당 고용하는 충남형 청년 뉴딜사업을 추진하고 청년 고용 1인당 최대 4천만 원의 기술개발지원금 지급, 청년일자리센터 설립으로 청년실업 문제와 지역인재 유출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경제인이 주체가 되는 충남경제 실현을 위해 도지사 산하에 민관합동 ‘경제정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경제부지사’를 신설해 경제정책만큼은 도지사가 직접 챙기고 강력하게 집행할 방침이다.

 

복기왕 충남도지사 예비후보는 “어제 발표된 문재인 정부의 개헌안은 대한민국이 지방분권국가임을 선언했다”며 자신이 “새로운 지방분권시대에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는 적임자”라고 호소했다.

 

덧붙여 “충남의 15개 기초정부 모두가 협력하고 상생하는 지역경제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아산뉴스. All rights reserved.